윤현상재 : 논현동의 타일 가게는 왜 라이프스타일 리더로 불리나



롱블랙 프렌즈 B 

지하철 학동역 인근의 인테리어 골목. 도기·조명·페인트를 파는 자재 가게가 즐비합니다. 대로에서 두 블록 들어가 골목을 꺾어들면 타일 유통회사 윤현상재荺呟商材의 매장이 나옵니다.

형이상학적이다. 거의 10년 전 집을 고치기 위해 처음 이 공간을 찾았을 때, 그런 느낌이 들었습니다. 자재라는 것은 가장 현실적이고 거친, 형이하학의 세계에 속하잖아요. 그런데 수입 타일을 파는 이곳에선 그런 날 것의 느낌이 들지 않았습니다. 마치 타일이라는 자재가 이 회사의 디자인 지향을 보여주기 위해 동원된 느낌이랄까요. 7개 층의 매장 중 2개 층을 갤러리로 쓰고 있는 것을 보면서 제 느낌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.

이후 윤현상재를 주의 깊게 지켜봤습니다. 자재 회사라는 정체성이 무색하게, 무섭게 팬덤이 붙더군요. 2016년에 연 플리마켓은 주변 교통이 마비될 정도로 인파가 몰렸습니다. 2021년 서울리빙페어에서도 윤현상재 전시관의 줄이 가장 길었습니다. 인스타그램의 팔로어는 21만명을 넘어섭니다.

타일이라는 자재로 팬덤을 구축해 낸, 이 독특한 회사가 궁금해졌습니다. 최주연 윤현상재 부사장을 롱블랙이 만났습니다. 최 부사장은 2006년 윤현에 합류해 브랜딩을 총괄하고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