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스다 무네아키 : 개인의 시대, 기획자는 자유로워져야 한다


롱블랙 프렌즈 B 

한동안 가지 못했지만, 도쿄에 가면 이곳에 오래 앉아있곤 했습니다. 다이칸야마의 츠타야 티사이트T-SITE. 책 한 권을 신중하게 고르고,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합니다. 서점 앞 나무 그늘에서 책을 읽자면, 마음이 고요해집니다.

누가 이런 분위기를 만들었을까. 츠타야 서점을 세운 마스다 무네아키 CCC(컬처 컨비니언스 클럽 주식회사) 대표의 책을 사 읽기 시작했습니다. 『라이프스타일을 팔다』『지적자본론』『취향을 설계하는 곳, 츠타야』… 특히 2015년 나온 『지적자본론』을 저는 열 번도 넘게 읽었습니다.

한동안 그의 목소리를 들을 길이 없었습니다. 새 저서도, 인터뷰도 없었거든요. 그런 그가 한국을 찾습니다. 10월 25~26일,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개최하는 「2022 스타트업콘」에서 기조 연설을 합니다.

방한을 앞둔 마스다 무네아키 대표를, 롱블랙이 화상으로 만나 인터뷰했습니다.


마스다 무네아키 CCC 창업자 겸 대표

14일 오전. 인터뷰 약속 시간을 10분 앞두고 그가 모니터에 불쑥 얼굴을 내밀었습니다. 백발에 구릿빛 피부, 두터운 눈썹산의 강인한 인상. 그러나 표정엔 ‘내가 벌써 올 줄 몰랐지’ 하는 장난기가 어려 있더군요.

일본 전역에 1000여곳 츠타야TSUTAYA 매장을 운영하는 CCC 그룹의 창립자. CCC의 통합 마일리지 서비스 T포인트를 사용하는 일본인은 약 7000만명. 일본 인구의 절반에 달해요.

일본 라이프스타일 비즈니스의 구루guru라 불리는 그는, 인터뷰 내내 소년같이 웃고 자주 농담을 건넸습니다. 새로운 시대 변화를 읽었고, 츠타야 다음의 비즈니스를 구상하고 있다고 말할 땐 눈이 청년처럼 빛났습니다.


Chapter 1.
츠타야의 출발 : ‘나다운 삶’을 꿈꾸는 이들이 는다

100만엔. 한국 돈으로 약 953만원. 1983년 츠타야를 세울 때 마스다 대표가 쥐고 있던 돈입니다. 그도 한때 직장인이었습니다. 10년 동안 유통 회사에서 일했죠. 맨손에 가까운 창업. 그는 확신이 있었을까요.

“반대예요. 나는 늘 실패를 두려워합니다. 츠타야 1호점을 만들 때 제가 쓴 기획서가 아직도 남아 있거든요. 거기 항목이 세 가지예요. 첫째는 ‘시대가 이렇게 바뀌고 있다’, 둘째는 ‘돈은 이렇게 벌겠다’. 세 번째는 ‘실패하면 이렇게 철수한다’. 

그런데 세 번째 항목이 가장 분량이 많아요. 실패하면 이 돈으로 가게를 정리한다, 주변에 신세 지지 않는다, 하고 촘촘히 계획을 세웠어요.”

두려움 속에서도 창업을 밀어붙인 것. 바로 첫번째 항목 때문입니다. ‘시대가 바뀌고 있다’는 믿음. 1980년대 중반. 일본 역사 최고의 호황기. 그 속에서 그는 ‘곧 모두가 나다운 삶을 꿈꾸게 된다’고 내다봤습니다.

“일본에 물질이 풍부해졌어요. 매슬로의 욕구 이론*을 아시죠. 사람은 배가 부르다고 느끼면 자아 실현을 하고 싶어해요. ‘나다운 삶’을 추구하는 이들이 늘 거라고 생각했어요.”
*에이브러햄 매슬로의 욕구 5단계론. 인간의 욕구는 위계가 있어서, 일단 생존과 안전에 대한 욕구가 해소돼야 사랑과 존중, 자아실현의 욕구가 발현한다고 주장했다.

그런데 왜 서점이었을까요. 그는 왜 ‘나다운 삶’을 꿈꾸는 이들에게 서점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을까요.

“나다운 것이 뭔지,